앞에서 설명한 것처럼 우리 몸의 여러 가지 활동들은 체액이 어디로 몰려 있는가로 설명될 수 있다.

여기서 '어디로'를 설명할 때 우리 몸의 구획을 나누어서 설명하면 단순하고 이해하기 쉽다.


먼저 머리, 가슴, 배로 나누는 것은 아주 자연스럽다.

머리는 따로 떨어져 나와 있고 가슴과 배는 가로막으로 구분되어 있다.

배는 다시 윗배와 아랫배로 구분될 수 있다.


 

 기관

 기능

 머리 

 뇌

 정신 활동

 가슴

 심장, 폐

 호흡, 혈액 순환

 윗배

 간, 위, 췌장, 비장, 소장

 소화, 흡수

 아랫배

 신장, 대장, 방광, 생식기

 배설, 생식


신장의 경우 위치상으로는 윗배의 뒤쪽에 있지만 복부동맥의 분지 상으로 볼 때 아랫배에 분류하는 것이 자연스럽다.

상장간막동맥 아래쪽에서 동맥이 분지되는 기관의 경우 아랫배에 해당하는 것으로 생각할 수 있다.


이렇게 나누면 이제마가 동의수세보원 장부론에서 신체를 폐비간신 네 부위로 나눈 것과 비슷하게 된다.


여기에 인체를 둘러싸고 있는 피부를 추가하면 아래와 같은 그림이 된다.

심장이 1분동안 박출하는 혈액용량(L/min)을 심박출량이라고 한다.

이 값을 단위만 m3/s로 바꿔주면 가슴 부위의 혈류량이 된다.

혈액이 몸에서 빠져나가지 않으면 총량은 일정해야 하므로 아래과 같은 관계가 성립된다.


QT = { QC + ( QUA + QLA ) } + QS


QT : 가슴(thoracic) 부위 혈류량

QC : 머리(cephalic) 부위 혈류량

QUA : 윗배(upper abdominal) 부위 혈류량

QLA : 아랫배(lower abdominal) 부위 혈류량

QS : 체표(surface) 혈류량


괄호는 연관성을 가지고 변화하는 무리를 표시한다.

{ }는 인체 내부, ( )는 하행대동맥에 연결된 복부이다.

체표로 혈액이 몰릴 때는 QS가 증가하고 QC + QUA + QLA 가 감소한다.

가슴을 중심으로 위쪽으로 혈액이 몰릴 때는 QC가 증가하고 QUA + QLA 가 감소한다.

하행대동맥으로 가는 혈류량이 감소하는 것이다.


이 식을 통해 앞서 말한 몰아주기가 간단히 설명된다.

QT가 일정할 때 QUA가 증가하면  QC + QLA + Q가 감소한다.

더 정확하게는 QUA가 증가하기 위해  QC + QLA + Q가 감소해 주는 것이다.

윗배로 혈액이 몰리기 위해서는 머리, 아랫배, 피부가 혈관을 수축시켜서 혈류량을 줄여 양보하는 것이다.

윗배에서 음압을 발생시켜서 혈액을 능동적으로 끌고 가는 체계가 아니기 때문이다.

말 그대로 혈액을 몰아주는 것이다.


스트레스받았을 때 밥 먹으면 소화가 안 될 때가 있다.

QC가 감소할 수 없는 상황이기 때문에 QUA가 필요한 만큼 증가하지 못한 것이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