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물리학을 전공하고 게임 개발자로 일했고, 다시 한의학을 공부했다.

이제 이것들을 엮어서 하나의 그림을 만들어 보려고 한다.


물리학에서는 대상을 어떻게 이해해 나갈까?

먼저 대상을 관찰한다.

그리고 반복적으로 나타나는 현상들을 정리해나간다.

이 과정에서 중요하지 않은 것들은 과감히 생략하거나 무시되기도 한다.

운동 법칙을 얘기할 때 마찰력을 무시하는 것처럼 말이다.

이렇게 해서 핵심적인 규칙이 드러나면

규칙들을 모아서 대상을 설명할 수 있는 모델을 만든다.

모델이 만들어지면 이 모델이 대상을 적절하게 설명할 수 있는지 실험을 통해 검증한다.

이 모델이 여러 대상이 보이는 현상들을 일관되게 설명할 수 있으면 법칙으로 통용되게 된다.


빛은 직진한다.

이 현상은 빛을 입자처럼 생각해서 외부에서 힘을 받지 않고 등속으로 운동하는 것으로 설명할 수 있다.

빛의 입자 모델이 확립되면 빛의 반사도 입자의 충돌로 설명할 수 있다.

에너지 손실 없이 벽과 충돌하는 과정으로 생각할 수 있다.

빛이 반사될 때는 입사각과 반사각이 같다는 것이 자연스럽게 설명된다.


설명하는데 모델이 있고 없고의 차이는 이렇게 중요하다.

확립된 모델이 있으면 알고 있지 않은 규칙도 추측해 낼 수가 있다.


게임 개발에서는 반대의 과정을 거친다.

마치 세상을 창조하는 신의 입장과도 같다.

우리가 알고 있는 현상과 비슷하게 보이도록 모델을 설정하고 규칙을 정한다.


당구 게임을 만들 때는 고전 역학에서 두 물체의 충돌 모델을 설정한다.

물리 법칙에 따라 회전과 이동, 충돌을 구현하고, 마찰력도 구현한다.

이때 질량, 마찰 계수, 공을 치는 힘의 세기 등 여러 가지 값이 필요하다.

값을 정하는 것이 규칙을 정하는 것에 해당한다.

이 값들이 꼭 실제 값과 일치할 필요는 없다.

적당한 값을 입력하면 당구공이 실제로 움직이는 것과 비슷하게 보인다.


물리학에서는 

 현상 → 규칙들 → 모델

의 과정이라면 


게임개발에서는

 모델 → 규칙들 → 현상

의 과정이 된다.


한의학에는 인체에서 일어나는 많은 현상에 대한 면밀한 관찰들이 있다.

그리고 이러한 관찰을 통해 알아낸 규칙들도 있다.

하지만 이러한 규칙들을 통합적으로 설명하는 모델은 불완전하다.

인체를 오장육부라는 모델을 가지고 오행의 상생상극이라는 관계를 통해 설명하고 있으나 그저 설명을 위한 설명일 뿐이다.

오행의 상생상극을 가지고서는 인체에서 새로운 규칙이나 현상을 추측해 낼 수가 없다.


내가 하려는 것은 인체에 적용되는 규칙들을 통합적으로 설명할 수 있는 모델을 만드는 것이다.

인체 역시 물리법칙의 적용을 받으므로 물리학적인 모델이 기초가 될 것이다.

물리학적인 모델이 설명할 수 없는 부분은 게임 개발에서 했듯이 몇 가지 규칙들을 추가해서 현상과 부합하도록 만들면 된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