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은 일정한 체온을 일정한 온도 범위로 유지하는 항온동물이다.

몸 안에서 일어나는 생화학 반응들도 이 온도 범위에서 잘 동작하도록 최적화 되어 있다.

그래서 몸 안에는 보일러처럼 원하는 온도를 설정하고 그에 맞게 가열하는 시스템이 있다.

보일러 조절기를 보면 보통 설정 온도와 실제 온도가 표시 된다.

우리 몸에도 설정 온도와 실제 온도가 있다.


설정 온도(Set point)는 몸의 상태에 따라서 계속 변한다. 

하루를 주기로 해서 낮에는 설정 온도가 높아져서 왕성하게 활동하고

밤에는 설정 온도가 낮아지면서 잠을 자게 된다.

병원체에 감염 되었을 때도 설정 온도를 올려서 몸에서 열이 나게 한다.


실제 온도는 측정 부위에 따라 조금씩 다른데, 기준이 되는 것은 심부 체온(Core temperature)이다.

심부 체온은 인체 내부 장기의 온도이다. 보통 곧창자(rectum)에서 잰 체온을 심부 체온으로 생각한다.

입이나 귀에서 재는 체온은 심부 체온을 정확하게 반영하지는 않지만, 측정하기 간편해서 체온 측정에 주로 사용한다.


추위나 더위를 느끼는 것은 설정 온도와 실제 온도의 차이로 생각할 수 있다.

설정 온도가 실제 온도보다 높으면 가열이 필요한 상황이다.

몸이 이런 상태이면 추위를 느끼면서 열 발생을 늘리게 된다.

반대로 설정 온도가 실제 온도보다 낮으면 냉각이 필요하다.

이때는 더위를 느끼면서 열 발생을 줄이고 땀 등으로 열을 내보낸다.


몸에서 열을 발생시키려면 연료의 공급이 필요하다. 연료의 공급은 혈액을 통해서 이루어진다.

열 발생이 많아지면 연료도 더 많이 필요하게 되고 그 만큼 혈류량도 늘어나야 한다.

혈류량이 늘어나려면 심장이 더 빨리 뛰게 된다.

한의학에서는 심장이 빨리 뛰는 것을 삭맥(數脈), 느리게 뛰는 것을 지맥(遲脈)이라고 해서 몸의 한열 상태를 추정하는데 쓴다.

심박수와 심부 체온이 양의 상관 관계가 있음을 알 수 있다.

심박수로 심부 체온을 추정하는 알고리즘을 만든 연구도 있다.[각주:1]


한의사는 진맥을 할 때 심부 체온도 추정한다.


참고 : Human body temperature https://en.wikipedia.org/wiki/Human_body_temperature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