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검진에서 혈압이 높아지면 병원에 간다.

병원에 가면 혈압을 낮춰주는 약을 처방해 준다.

그때부터 사람들은 혈압약을 달고 산다.

그럼 행복하게 오래오래 살까?


장기적으로 볼 때 혈압약으로도 혈압 조절은 잘 안 된다.

그러면 약을 바꾸거나 복용량을 늘려야 한다.

점차 다른 증상들이 나타나면 또 다른 약을 추가해야 한다.

약을 배가 부르도록 먹어야하는 시점이 온다.



무엇이 문제인가?

고혈압을 치료 대상으로 간주하는 것이 문제이다.

고혈압은 질병의 근원이 아니고 말단에서 나타나는 증상의 하나일 뿐이다.

혈액 순환이 잘 안되니까 몸이 살아보겠다고 혈압을 올리는 것이다.

그런데 이걸 막고 혈압을 낮추면?

필요한 곳에 피가 잘 돌지 못해서 다른 질병이 생긴다.


그럼 왜 고혈압을 질병으로 간주하는가?

누군가에게 이득이 되기 때문이다.

지금의 의료체계는 만성질환자가 많을 수록 이득이 된다.

환자가 지속적으로 병원에 다녀가기만 해도 수익을 올릴 수 있다.

제약회사는 약을 달고 사는 사람이 많을 수록 수익이 늘어난다.


이상하지 않은가?

환자가 늘어나면 늘어날수록 이득을 취할 수 있는 의료체계.

이런 체계하에서는 환자를 낫게 하려는 노력을 할 필요가 없다.

가능한 길게 서서히 나빠지게 하면 그만이다.


이런 이상한 체계가 어떻게 유지될 수 있을까?

이런 체계를 통해 이득을 취하는 자들이

부와 정보를 독점하고 통제하기 때문이다.


고혈압은 개개인이 병든 것이 아니라 우리 사회가, 의료체계가 병든 것이다.



비우고 낮추면 반드시 낫는다
국내도서
저자 : 전홍준
출판 : 에디터(editor) 2013.11.11
상세보기


병의 90%는 스스로 고칠 수 있다
국내도서
저자 : 오카모토 유타카 / 김정환역
출판 : 스토리3.0 2012.11.09
상세보기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