똥을 가장 편하게 싸는 방법은?


마려울 때 싸는 것이다.

마렵지 않을 때 아무리 아랫배에 힘을 주어도 똥은 나오지 않는다.


삶도 그와 같다.

삶에서 원하는 것이 있다면

이루어지려 할 때 행하는 것이 가장 쉬운 방법이다.


'응가야 나와라' 하면서 힘만 잔뜩 주고 있는 것은 아닌지 돌아본다.


건강 검진에서 혈압이 높아지면 병원에 간다.

병원에 가면 혈압을 낮춰주는 약을 처방해 준다.

그때부터 사람들은 혈압약을 달고 산다.

그럼 행복하게 오래오래 살까?


장기적으로 볼 때 혈압약으로도 혈압 조절은 잘 안 된다.

그러면 약을 바꾸거나 복용량을 늘려야 한다.

점차 다른 증상들이 나타나면 또 다른 약을 추가해야 한다.

약을 배가 부르도록 먹어야하는 시점이 온다.



무엇이 문제인가?

고혈압을 치료 대상으로 간주하는 것이 문제이다.

고혈압은 질병의 근원이 아니고 말단에서 나타나는 증상의 하나일 뿐이다.

혈액 순환이 잘 안되니까 몸이 살아보겠다고 혈압을 올리는 것이다.

그런데 이걸 막고 혈압을 낮추면?

필요한 곳에 피가 잘 돌지 못해서 다른 질병이 생긴다.


그럼 왜 고혈압을 질병으로 간주하는가?

누군가에게 이득이 되기 때문이다.

지금의 의료체계는 만성질환자가 많을 수록 이득이 된다.

환자가 지속적으로 병원에 다녀가기만 해도 수익을 올릴 수 있다.

제약회사는 약을 달고 사는 사람이 많을 수록 수익이 늘어난다.


이상하지 않은가?

환자가 늘어나면 늘어날수록 이득을 취할 수 있는 의료체계.

이런 체계하에서는 환자를 낫게 하려는 노력을 할 필요가 없다.

가능한 길게 서서히 나빠지게 하면 그만이다.


이런 이상한 체계가 어떻게 유지될 수 있을까?

이런 체계를 통해 이득을 취하는 자들이

부와 정보를 독점하고 통제하기 때문이다.


고혈압은 개개인이 병든 것이 아니라 우리 사회가, 의료체계가 병든 것이다.



비우고 낮추면 반드시 낫는다
국내도서
저자 : 전홍준
출판 : 에디터(editor) 2013.11.11
상세보기


병의 90%는 스스로 고칠 수 있다
국내도서
저자 : 오카모토 유타카 / 김정환역
출판 : 스토리3.0 2012.11.09
상세보기



말도 많고 탈도 많은 네이버 뉴스.

그래도 습관적으로 뉴스를 볼 때 네이버 뉴스를 이용한다.


문제는 뉴스 제목만 있고 어느 언론사 기사인지 없는 링크들이 많다는 것이다.

그런 기사를 클릭해보면 사용자를 낚기 위한 기레기 기사들이 꽤 있다.


이런 낚시를 피하기 위해서 간단한 브라우저 확장기능을 만들었다.

확장기능을 설치하면 아래처럼 바뀐다.



마우스를 가져가면 링크의 설명 부분에 어느 언론사인지가 표시되고

주의가 필요한 언론사는 빨간 상자로 한 번 더 표시된다.


Naver News Ex (https://chrome.google.com/webstore/detail/naver-news-ex/anfbkggepilagpcoicojhcgbogbppmbh)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