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다둥이아빠

아빠 저랑 놀자요

다둥이아빠 밝은영혼 2020. 4. 13. 18:08

우리 집 아이들은 딸, 딸, 아들 조합이다.

딸 둘이는 잘 맞아서 둘이 같이 있으면 재밌게 잘 논다.

막내가 변수다. 둘째가 기분이 좋으면 잘 놀아주기도 하지만 보통은 티격태격 한 번씩 한다.

누나들이 각자 할 일이 있고 놀 상대가 없을 때 마지막으로 나를 찾는다.

"아빠 저랑 놀자요."

'놀자요'가 아니고 '놀아요'라고 수없이 얘기했는데도 아직도 '놀자요'다.

그러면 내 마음속에서는 갈등이 일어난다.

'막내랑 노는 거 별로 재미없는데' vs '좋은 아빠면 아이들이랑 잘 놀아줘야 할 텐데'

이상하게 막내랑은 놀이 코드가 잘 안 맞아서 놀 때 진짜로 놀지를 못하고 놀아줘야 한다.

내 마음은 '안 하고 싶다'와 '해주어야 한다'사이에서 갈등한다.

안하고 싶은 것이 내 마음이고 해주어야 한다는 생각은 의무감이다.

이 단계에서 의무감은 진짜 내 것이 아니다. 

그래서 오늘은 의무감 대신에 진짜 내 마음을 골랐다.

내가 놀아주지 않아도 티격태격 몇 번 후 셋이서 잘 논다.

밥시간이 다 되었는데 이제야 재밌게 놀기 시작했다.

오늘 저녁 식사는 좀 늦어지겠다.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